용산소식

저소득 노인전문 요양원 짓는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장규)가 오는 2008년 완공을 목표로 효창동 2929㎡(약 888평) 부지에 106억원을 들여 노인전문 요양원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건립될 구립 노인요양원은 중풍·치매 등을 앓는 저소득층 노인을 위해 70병상을 갖추고 전문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용산구에는 2006년말 현재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 23만2035명의 10.3%인 2만4130명을 차지, 전국평균 노인 인구 비율 7.2%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특히 저소득층 독거노인이 1159명, 국민기초생활수급자가 2645가구에 3637명이나 돼 복지에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신동국 용산구 사회복지과장은 건설중인 노인요양원과 관련, “층수와 면적이 당초 계획보다 확대돼 서울시의 건축 지원비 40억원 외에 구비 26억원도 투입될 예정이라서 시의 추가지원이 필요하다”며 “현재 공정율 20%를 기록하고 있어 당초 완공목표에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용산구는 원래 노인복지 분야에서 다른 자치구의 모범이 될 정도로 관련제도가 잘 갖춰진 ‘노인복지 1번구’로 알려져 있다.

용산구는 저소득층 65세 이상 노인 1400명에게 경로연금을 지급하고, 집안일 돕기와 말벗을 해주는 가정도우미 4개팀 9명도 운영중이다. 또 효창동 제1경로당에는 홀로사는 노인들의 세탁 등 집안일을 통합 관리하는 독거노인 원스톱 센터를 열어놓고 있다.

도원동 교회와 용산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점심을 거르는 결식노인을 위해 주 3~5회 중식을 제공하고, 몸이 불편해 거동을 못하는 재가노인에게는 밑반찬 또는 끼니를 집까지 배달하는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65세 이상 노인 전원에게 연간 16만원 안팎의 교통수당을 지급하고, 올해부터 80세 이상 노인 4200명에게는 분기별 2만원씩 지급하던 장수 수당을 3만원으로 인상했다.

용산구는 노인요양원이 완공된 뒤 장차 노인복지센터를 건립 추진하는 한편 효창동에 장애인을 위한 4층 규모의 종합복지관도 2009년 개원 목표로 사업을 진행중이다. 노인복지에 이어 장애인 복지,여성복지 등 종합복지 1번구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노성열기자

게재신문 : 문화일보
보도일자 : 2007. 2. 23(금)



국회 오시는 길

07223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622호
TEL: 02-788-2925 / FAX: 02-788-0372

용산 사무실 오시는 길

04375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402 삼각빌딩 3층
TEL: 02-794-1231 / FAX: 02-794-0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