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서울 용산 미군기지 81만평 전부가 공원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국무조정실, 건설교통부, 서울시 간 실무 협의를 통해 미군기지 81만평 전부를 공원으로 만들고 건교부 장관이 용도지역 변경 권한도 갖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용산 미군기지 이전 후 공원 조성 방향에 대한 정부와 서울시 간 이견이 해소돼 용산공원 조성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용산 민족·역사공원 조성 특별법’ 제14조는 ▲공원의 기능 및 효용 증진 ▲기존 시설의 합리적 활용 ▲지하 공간에 공원시설 및 상업·업무 등 필요한 시설 설치는 건교부 장관이 용도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자연녹지 지역인 용산공원의 용도를 상업지역이나 주거지역으로 변경해 빌딩이나 주거시설을 건축할 수 있다.

그러나 서울시는 용도지역 변경 권한이 법안에 포함된 데 대해 “용산공원에 상업시설이나 주거시설 등을 설치하는 것은 용산공원의 본질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용산공원을 자연 그대로의 생태공원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해 왔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반환되는 부지 전체는 공원으로 조성돼야 하며 이 경우 기지 이전비용 마련 등을 위한 정부의 산재부지 매각 등에 적극 협조하고 공원 조성 비용의 일부 부담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용산 미군기지 전체가 공원으로 만들어질 경우 남산과 용산공원, 한강을 잇는 녹지축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012년까지 용산기지가 이전하면 공사에 들어가 2015년쯤 1단계로 시민들에게 공원을 개방한 뒤 2045년쯤 완전 개장할 계획이다.

신정훈 기자




국회 오시는 길

07223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622호
TEL: 02-788-2925 / FAX: 02-788-0372

용산 사무실 오시는 길

04375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402 삼각빌딩 3층
TEL: 02-794-1231 / FAX: 02-794-0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