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서울 모든 자치구에 치매센터 만든다
2010년까지 예방·재활 통합시스템 구축
65세 이상 노인에 무료검진·치료비 지원



























서울시가 치매 환자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치매 예방ㆍ조기검진ㆍ치료ㆍ재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치매지원센터를 현재 4곳에서 2010년까지 25곳으로 확대하고 치매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28일 “고령화 사회를 맞아 지역치매지원센터를 매년 7곳씩 확충해 2010년까지 시내 25개 모든 자치구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치매지원센터는 성북ㆍ성동ㆍ마포ㆍ강동구 등 4개 자치구에 설치돼 있으며

아울러 시는 2010년까지 각 자치구에 1곳씩 치매노인요양센터도 건립한다. 50~250명 규모로 현재 동부ㆍ서부ㆍ도봉ㆍ동작 등 4곳이 있으며 올해 안으로 영등포ㆍ노원ㆍ용산에도 추가로 건립된다.

이 밖에도 99개소의 소규모 요양시설과 노인그룹홈도 설치한다. 2010년 6,400명으로 늘어나는 공공부문 보호대상 중증 치매노인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현재 시설 수용충족률 68%를 2010년까지 100%로 높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각 노인요양센터에는 평균 100명 이상이 1년 이상 대기하고 있다”며 “치매노인을 돌보는 가족들이 많이 힘들어 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에만 1만 3,200명의 중증 치매노인이 있으며 2010년이면 1만 5,2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이번에 각 자치구마다 설립되는 지역치매지원센터는 치매예방 프로그램, 조기검진, 조기 치료와 재활지원, 등록관리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게 되며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과 협력해 운영된다.

시가 추진하고 있는 통합관리시스템은 각 지역의 65세 이상 노인을 비롯해 주민 누구나 조기검진, 정밀검진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주민이 각 지원센터에서 중증환자로 판명되면 민간 병원에서 본격적인 치료를 받게 되며, 저소득층에게는 확진 검진비와 치료비가 지원된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광역치매센터 1곳을 건립, 25개 지역 지원센터를 총괄하면서 치료프로그램 개발과 전문인력 교육, 정보시스템 구축 등을 담당하도록 했다.

각 지역센터 내에는 ‘인지건강센터’도 개설된다. 치매 예방과 조기 치료를 위해 기억증진을 위한 노인건강교실이 운영되고, 음악ㆍ미술ㆍ원예 등 재활을 위한 비약물 인지치료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센터에는 의사ㆍ간호사ㆍ사회복지사 등 전문 인력이 상시 근무하며 노인을 포함한 지역 주민들의 치매 상담을 담당한다.

시 관계자는 “중증 치매노인을 포함해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치매 노인은 6만 5,900명이지만 대부분 집안에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공기관이 직접 나서 통합관리 시스템을 정착시키면 치매 조기 발견, 적극적 치료가 가능해져 중증치매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오시는 길

07223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622호
TEL: 02-788-2925 / FAX: 02-788-0372

용산 사무실 오시는 길

04375 서울시 용산구 백범로 402 삼각빌딩 3층
TEL: 02-794-1231 / FAX: 02-794-0855